성추행진상 조사 나온 임은정 "의혹은 사실, 부끄러움 알아야"
2018/02/06 13: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임은정.jpg
 
성추행진상 조사 나온 임은정
 "의혹은 사실, 부끄러움 알아야"
안 전 검사장,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피의자 될 가능성도
 
안태근(52·사법연수원 20기)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최교일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은폐했다는 의혹 등을 폭로한 임은정(44·30기)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6일 참고인 조사에 나와 "실체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진 성추행진상조사단 단장에 대한 사퇴도 재차 요구하면서 "그 때 그 사람이 그대로 있어선 (진실을 밝히기에) 난망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임 검사는 이날 오전 9시40분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위치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45·33기) 검사의 피해 사실에 대해 "내부적으로 다 알던 일인데 이게 외부로 드러나면서 마치 몰랐다는 듯이 소스라치게 놀라며 이런 일(조사단 활동 등)을 하는 것이 부끄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최교일 당시 검찰국장이 안 전 검사장에 대한 감찰을 덮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해)북부지검에서 법무부에 보고했다고 한다. 합리적으로 판단해 달라"며 "의혹을 사실로 생각하면 된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조 단장의 자격 문제를 거론하며 사퇴를 촉구했던 임 검사는 "당장 거시적 안목에서 정의로운 검찰을 꿈꾸기엔, 그 때 그 사람이 그대로 있어 난망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금 이 순간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깨닫고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사안이 단순히 성별이 아닌 상하 권력의 문제라며 "조직 내 여자 간부의 성희롱적 발언도 만만치 않다. 성별이 아닌 갑을·상하·권력의 문제"라며 "제도개혁을 해야만 검찰권 남용이 근절될 거라는 생각이 들고 이번 사안도 공수처 도입 등 거시적 안목에서 봐 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 검사로부터 진술을 받은 조사단은 이날 임 검사로부터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접한 경위와 최 의원과의 면담 당시 상황, 서 검사가 주장한 인사 불이익 의혹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애초 성추행 의혹 자체를 두고는 2010년 일어난 일이라 고소 기간이나 처벌이 어렵다는 관측이 많았지만, 인사 불이익 등의 경우 안 점 검사장 등에게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
 
조 단장의 자격시비를 비롯해 조사단이 '셀프 수사' 논란에 휩싸인 만큼, "결과로 보여주겠다"는 조사단 측이 강한 수사 의지를 드러낼 필요도 있어 보인다. 실제로 인사 불이익과 관련해 서 검사는 2015년 8월 창원지검 통영지청으로 발령이 났는데, 이는 연수원 기수나 재직 기간에 비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있다.
 
성추행 건과 달린 직권남용은 2014년 이후 일어난 일이라 아직 공소시효가 남아있다. 인사 불이익 의혹과 관련한 진술이나 정황증거가 확보될 경우 안 전 검사장 등이 피의자 신분으로 불려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