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12:48 |
국민과 함께하는 신문

 
 
주요뉴스
정치뉴스
경제뉴스
사회뉴스
문화뉴스
오피니언
동영상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이재명 피습' 총선 99일 앞두고 제1야당 노린 '정치 테러'
2024/01/03 08:5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재명 피습

총선 99일 앞두고 제1야당 노린 '정치 테러'

 

총선 99일 앞두고, 가덕도 신공항 부지서 흉기에 찔려

민주당 민주주의 심각한 위협결코 있어서는 안될 일

60대 범인 죽이려해당대표 테러특별수사팀 구성

 

이재명 피습.jpg

피습 직후 2일 오전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 인근에 있는 대항전망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흉기로 습격을 당한 직후 쓰러지자 주변에 있던 관계자가 붕대로 이 대표의 목을 지혈하고 있다. 이 대표는 김모 씨(67)가 휘두른 18cm 길이의 칼에 왼쪽 목 아래 부위를 찔려 1.5cm가량의 열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부산일보 제공

 

[대한안전신문 박동명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10총선을 99일 앞둔 2일 부산 현지 일정 중 김모 씨(67)로부터 흉기 습격을 받았다. 선거를 앞두고 야당 대표를 상대로 한 테러 사건은 20065월 지방선거 직전 당시 제1야당이었던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피습된 이후 18년 만이다.

 

여야가 총선 일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첫날 벌어진 피습 사건에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했고,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도 일부 일정을 취소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에 대한 정치 테러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 우리 사회가 어떤 경우에라도 이런 폭력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냈다. 정치권은 이번 사건이 총선 구도에 미칠 파장을 주시하고 있다. 대화와 타협이 실종된 채 증오를 부추겨 온 극단적 정치 문화가 총선 정국에서 제1당 대표에 대한 테러로 이어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2일 오전 1027분경 부산 강서구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둘러본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며 걸어서 이동하던 중 김 씨의 칼에 왼쪽 목 아래 부위를 찔렸다. 김 씨는 지지자 행세를 하며 머리에 내가 이재명이라는 문구가 적힌 파란색 종이 왕관을 쓴 채 사인 하나만 해달라며 이 대표에게 접근했다. 그러다 미리 준비해 간 18cm 길이의 칼을 상의 주머니에서 꺼내 들어 갑자기 이 대표를 습격했다.

 

이 대표는 사건 현장에서 응급 처치를 받은 뒤 의식이 있는 상태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목에 1.5cm가량의 열상을 입어 경정맥이 손상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318분경 헬기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입원 치료를 받았다.

 

김 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 있던 경찰에 즉각 체포됐다. 이날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자신의 신원에 대해선 묵비권을 행사하다 이 대표를 죽이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범행 동기와 당적 유무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충남에 거주하는 김 씨가 지난해 1213일 부산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간담회에서도 이 대표의 동선을 따라다녔던 점을 포착하고 이번 피습 사건이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 씨가 범행에 쓴 흉기 역시 지난해 말 인터넷을 통해 미리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정당 대표에 대한 테러라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부산지검에 특별수사팀을 꾸렸다. 부산경찰청도 이날 특별수사본부를 차렸다.

[ 박동명 기자 ]
박동명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연합뉴스i BEST 뉴스
尹, 과기부 장관에 유상임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