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후쿠시마 오염수, 정부는 더 적극적 대처해야
2023/06/26 09: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일본이 올해부터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하면서 국내 정치·경제·사회 분야에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여야 정치권은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의 유해성을 두고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전국 주요 도시에서 당력을 총동원하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운동에 들어갔다.

 

정치권뿐만 아니라 학계에서도 일부 전문가들이 선정적인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관심사라 논란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정도가 지나치다. 이 같은 논란 속에서 국민은 불안에 떨 수밖에 없다.

 

단적인 예로 전국 곳곳에서 소금 사재기가 이어져 소금이 금보다 더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소금 사재기 열풍은 예외가 없다. 수도권의 일부지역에서는 이미 대형마트나 골목 상점에서 소금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고 한다. 소금 품귀 현상이야 정부의 대책 마련에 따라 조만간 안정화될 터이지만 문제는 시민의 삶을 안정화하고 불안감을 해소해야 할 정부가 적극적이비 않고 아무런 대책 없이 관망하고 있는 점이다. 소금 사재기가 이어지자 전국 지자체들은 대책 마련에 나섰는데, 소금 출하 동향 정도만 파악하며 관망하는 자세이다. 소금 재고 확보나 가격 인상 억제 등 대책은 아직 마련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를 끼고 있는 해양국가이기도 하다. 수산업 종사자도 상당하다. 시민과 수산업 종사자들이 체감하는 불안감은 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소금 사재기뿐만 아니라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로 인한 불안감 해소와 관련 산업 피해 대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한 조사에 따르면 원전 오염수 방류로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이 수산물 소비를 줄이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먼저 국민 불안감 해소에 나서야 한다. 또한 수산물 소비위축 심리에 따른 수산업계 피해를 최소화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번 소금 사재기 파동에서 보듯 강 건너 불구경할 처지가 아니다.

 

 

[ 연합뉴스아이 ]
연합뉴스아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