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방한 첫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日총리로는 12년 만
2023/05/07 15: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기시다, 방한 첫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

총리로는 12년 만

 

셔틀 외교 재개 보여주려는 목적

일본 기시다후미오.jpg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시다 유코 여사가 7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홍석균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7일 한국 방문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일본 현직 총리가 현충원을 방문한 것은 201110월 당시 방한한 노다 요시히코 총리 이후 약 12년 만이다.

 

일본 정부 당국자는 기시다 총리의 국립현충원 방문에 대해 한 국가의 정상이 방문국의 현충시설을 찾아가 그 나라의 역사와 관련한 많은 사람의 삶에 존경의 마음을 표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도 한국 역사에서 그런 (현충원에 묻힌) 사람들에 대한 존경을 표시하기를 원한다고 부연했다.

 

국립현충원은 독립운동가와 6·25전쟁 전사자 등 순국선열을 추모하는 곳이다.

 

일본 총리로서 처음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한 인물은 1983년 방한한 나카소네 야스히로(19182019). 2009년 한국을 방문한 아소 다로 당시 총리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헌화·참배했고 2010년 방한한 당시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는 대전현충원을 찾아가 참배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4한국을 방문한 외국 정상이 이 묘지를 참배하는 것은 관례라며 기시다 총리로선 셔틀 외교를 재개한다는 자세를 한국 측에 보여주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올해 3월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에 따른 답방인 기시다 총리의 이번 방한은 12년 만에 셔틀 외교를 복원하는 의미가 있다.

 

국립현충원에 묻힌 순국선열의 대부분이 6·25전쟁 전사자라는 점에서 한일 안보 협력 등을 강화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 외교 소식통은 한일관계 개선에 속도를 내고 안보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12일의 일정으로 방한한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에 나선다. 8일에는 한일의원연맹, 한국경제단체 관계자와 각각 면담한 후 낮 1215분에 서울공항에서 일본으로 돌아간다.

[ 홍석균 기자 ]
홍석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henews@hanmail.net
새로운 언론. 착한 언론. 젊은 언론. 연합뉴스i(yonhapnewsi.com/) - copyright ⓒ 연합뉴스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연합뉴스i (http://yonhapnewsi.com) | 설립일 : 2014년 4월 10일 | 대표 : 고봉수 | 전남 아00241
       Ω 58725  전남 목포시 수문로83번길1  연합환경신문사 빌딩 2층
          0722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T. 02-2678-2458  F. 0504-377-2458 )
      사업자등록번호 : 411-90-76448|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4-전남-   호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대표전화 : 061-276-9045 [24시간 통화 ] |  Copyright ⓒ 2008-2014  yonhapnewsi.com All right reserved.
      연합뉴스i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